우리의 눈 속 내부는 비어 있는 것이 아니라 유리처럼 맑은 투명한 젤라틴과 같은 유리체로 가득 채워져 있다. 유리체는 안구 부피의 약 70%를 차지하며 태아 때 형성되어 성인이 된 후에도 그대로 유지된다. 비문증은 노화나 여러가지 안과 질환에 의해서 안구의 유리체가 혼탁하거나 안저 출혈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비문증은 눈 속의 계란 흰자와 같은 맑은 액체가 대부분을 채우고 있는데 유리체에 혼탁이 있을 경우 빛이 통과하다가 망막 위에 그림자를 만들기 때문에 눈 앞에 검은점이나 작은 곧충, 실오라기, 아지랑이 등과 같은 부유물질이 날파리처럼 떠다니는 증상을 느끼게 된다. 






노화

비문증의 대부분은 노인성 질환으로 40대 이후 본격적인 노화가 발생된다. 유리체의 노화는 젤라틴처럼 탄력있고 유리처럼 투명한 조직이 물로 변하게 되는 유리체액화 현상을 말한다. 액화 현상으로 인하여 투명한 유리체 안에 단단히 붙어 있던 교원질 섬유가 떨어지면서 눈 속에 찌꺼기가 되어 떠다니다가 빛과 만나면 검은점이나 작은 곤충, 실오라기 등과 같은 것으로 보이게 된다. 보통 65세 이상에서 41%는 후유리체 발리가 일어나고 그 중 80%에서 비문증을 느끼게 된다. 





고도근시

젊은 사람에게서 비문증이 나타난다면 대부분 고도근시가 원인이다. 근시의 정도가 심할수록 안구의 길이가 길어지고 안구의 크기도 커져 망막조직이 얇아지는데 이 과정으로 인해 눈 내부를 채우고 있는 유리체가 액화되어 비문증이 발생하게 된다. 고도근시의 경우 주변부 망막변성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비문증이 있다면 망막 박리 발생에 대한 주의를 해야 한다. 






편두통

눈 속에서 번객불이 번쩍이는 증상으로 안과를 찾는 사람들 가운데 비문증이 아닌 편두통 증상인 경우가 자주 있다. 이때 보이는 아지랑이는 눈의 움직임에 따라 이동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비문증 레이저 치료

레이저 치료는 레이저에 의해 발생되는 기계적인 충격파를 이용하여 커다란 부유물을 작게 부수거나 흐트러뜨림으로써 증상을 경감시키는 것으로 미국에서 일부 안과의사들이 시행하는 시술로 국내에서는 거의 시행하지 않고 있는 시술법이다. 이유는 치료 효과가 제한적이고 비문증 환자 중에서 약 10%정도만 해당되며 눈 속에는 충격파로 없앨 부유물 뿐만 아니라 연약하고도 매우 중요한 망막과 유리체 등이 있는데 이 충격파가 전달되어 망막에 손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으며 부유물이 깨지면서 숫자가 더 늘어나게 되어 역로가적으로 불편감이 더 커지는 경우도 없지 않다. 






비문증 유리체절제술

비문증은 기다려보면 저절로 좋아질 수 있기 때문에 바로 수술을 권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도 부유물의 크기와 밀도가 크며 시축을 가로막아 일상생활이 힘들다면 수술하는 것이 좋을 수 있다. 그러나 유리체절제술의 경우 드물지만 위험한 함병증 등 즉 망막박리나 안내염 등의 합병증이 동반할 수 있으므로 집도의와 긴말한 상담이 필요하다. 부평성모안과에서는 김상원 망막전문의 원장님이 많이 시행하고 있다. 

+ Recent posts